본문 바로가기

북유럽 관련서적 북토크

"셀프트레블 북유럽"(19~20최신판) 소개 먼저 2017년 핀란드여행때, 세 권의 책을 가지고 핀란드로 떠나게 되었는데, 그 가운데서도 가장 많이 보았던 책은 "셀프트레블 북유럽"(2017~2018최신판) 책이었습니다. 핀란드 수도인 헬싱키의 이모저모를 보기위한 책과, (3 Day IN Helsinki) 북유럽을 대표하는 디자인강국이기도 하기에 "핀란드 디자인 산책" 이 책도 가지고 다니며 그때그때의 장소에서 이 책을 보면서 깊은 생각을 하기도 했죠. 그렇지만 구석구석을 다닐 때, 특히 헬싱키 시내에서 트램을 탈 때, "셀프트레블 북유럽"(2017~2018최신판)을 가지고 다니며 활용했습니다. 정말 큰 도움이 되었던 여행안내서적이었습니다. (지금은 신규카페 오픈하는 곳에 기증했습니다) 그리고 2020년 또다른 북유럽여행을 계획하면서, 이전보다 좀..
도보여행가 김효선 겨울왕국 노르웨이를 가다, 서평 한국에서는 노르웨이에 관한 책이 생각보다 없습니다. (핀란드, 스웨덴, 덴마크에 관한 책은 많이 있죠) 정말 재미있게 읽었던 노르웨이에 관한 책, 언젠가는 노르웨이 일주를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각각의 노르웨이의 모습들을 매혹적으로 설명하고 다양한 사진자료를 통해서 마치 전역을 여행한 듯한 노르웨이에 관한 이모저모가 풍성하게 담긴 책이었습니다. 작가 김효선은 "걷기"의 부분을 심층 이용해서 다양한 곳을 걸었습니다. 스페인 산티아고, 스웨덴 쿵스레덴, 북미, 포르투갈, 일본 등, 이 책 "도보여행가 김효선 겨울왕국 노르웨이를 걷다" 책은 다채로운 노르웨이에 관한 이야기와 각 도시, 지역, 관광지등 그동안 한국에서는 쉽게 접할 수 없었던 노르웨이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그 약간의 서평을 올려 봅니다. ..
핀란드에서 온 마티, 마티 내 안의 작은 핀란드인 서평 흥미로운 그림책에 대한 서평을 남깁니다. 보통 우리는 핀란드인들이 다른 북유럽의 사람들과 별 차이가 없는 민족이고 성향을 갖고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많은 부분에서 구별되는 점들이 있습니다. 먼저 핀란드는 다른 덴마크, 노르웨이, 스웨덴으로 통칭되는 스칸디나비아 3개국이 아닙니다.(대신 북유럽5개국중 하나이죠) 언어에 있어서도 일반적으로 어순과 형식이 비슷한 형태의 덴마크어, 노르웨이어, 스웨덴어와는 다른 구조를 보이고 있습니다. 그리고 성격과 커뮤니케이션의 부분에 있어서도 여러 차이가 있고 그것을 재미있게 만든 일명 "짤"도 있습니다. 좀 더 직접적이고 사실적이지만 재미있게 핀란드 사람들을 이해할 수 있는 두 권의 책을 소개합니다. "핀란드에서 온 마티" "마티, 내 안의 작은 핀란드 인"입니다. ..
"스웨덴에서 한국의 미래를 꿈꾸다" 서평 막연하게 "북유럽은 복지 천국이다" "스웨덴은 북유럽을 대표하는 복지 선진국이다" 보통 복지=스웨덴 이렇게 연결짓고 규정해서 자세한 것은 알려고 하지 않고 정의내리는 부분. 그런 부분들이 참 많습니다. 여기 이 책 "스웨덴에서 한국의 미래를 꿈꾸다"는 앞서의 막연한 스웨덴 사회에서의 복지와 일상적 노동, 지속가능정책등의 부분을 스웨덴의 2016~2018년에서의 현실, 그 시간 가운데서의 부분을 담았으며 약 170Page정도의 그렇게 길지 않은 부분으로 편집을 했습니다. 그 약간의 책에 대한 소개와 서평을 담아봅니다. 사실 스웨덴을 포함해서 우리가 보통 북유럽의 사회와 복지이슈에 대해서 언급할 때의 그 기준시점, 그 기준시점은 대체로 2차대전이후 21세기가 되기 전의 20세기후반과 말의 부분에 머무를 때가..
"내가 처음 만난 북유럽" 서평 북유럽에 관한 많은 여행서적들을 보유하고 있는 저에게 이 책이 특별했던 이유는, 저의 블로그 이웃이 작가이기도 하고 제가 2017년에 핀란드를 여행하기 전, 5월에 이 책을 구입해서 "핀란드"여행에 관한 부분을 읽고 또 읽었던 기억, 특히 헬싱키의 아기자기한 모습들을 재미있게 풀어주셔서 재미있게 읽고 참고도 많이 했습니다. 지금도 인스타그램을 통해서 계속 소식을 주고받고 있는데요, 오나래 작가가 쓴 "내가 처음 만난 북유럽" 이 책의 서평을 남겨봅니다. 첫의 겉표지에서 제가 좋아하는 사진구도가 앞에 있는 모습, 사실 북유럽에 관한 다양한 책들 가운데, 특히 이런 사진을 겉표지로 편집할 때, 여행한다는 생각이 들게 되죠. 지금 많은 부수로 책이 팔리고 있는 김영하 작가의 "여행의 이유"를 제가 아직 구입하..
무민(Moomin) 연작소설 시리즈 핀란드를 대표하는 아동문학가, 작가, 화가로 불리는 토베 얀손(Tove Jansson, 1914~2001) 특히 무민(Moomin)이라는 케릭터를 자기고 약 26년동안 다양한 책과 그림을 저술하고 그렸으며, 현재 무민시리즈는 핀란드를 대표하는 국민소설이자 스토리가 되었고 강력한 스토리텔링의 구축으로 그외 다양한 장르(영화, 에니메이션등)로 소개되며 오늘날도 무민 케릭터를 이용해서 컵, 학용품, 옷,가방등을 생산하고 유통하는 등, 다방면에 걸쳐서 무민의 케릭터는 전세계에서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이전 제 블로그의 글을 링크합니다. 참고해서 보실 수 있습니다. (무민(MOOMIN) 그리고 토베 얀손, https://doolytubbies.tistory.com/583) 한국에서도 각종 관련 전시회, 영화(D..
북유럽 관련서적 현재 243권! 최근에 책 구입을 많이 했습니다. 어느덧 북유럽 관련 서적을 현재 243권을 소장하게 되었네요. 특히 요즘에는 북유럽출신 소설가들의 책을 여러 권 구입하게 되었고, 핀란드 무민(MOOMIN)관련한 책들을 모두 구비하게 되었습니다. (어린이용 그림책 제외) 추후에 무민 관련 인형, 그외 캐릭터 상품들을 더해서 한국에서 소형 무민 박물관을 운영해 본다면 어떨까 생각이 들기도 하네요 (이중에선 저의 핀란드 절친인 타루 살미넨이 번역한 네 권의 서적도 포함) 책을 계속 읽으면서, 컨텐츠가 더해지면서 이런저런 아이디어가 떠올려지고 있는데, 생각정리중이기도 합니다. 노트북컴퓨터 바로 옆에는 핀란드 관련 주요 책들, 그리고 핀란드 헬싱키에 관한 다양한 책들이 있어서 언제든지 핀란드의 주요 정보를 읽어보고 참고하며 연..
알바 알토(Alvar Aalto)에 관한 책을 보며... 얼마전, 해외주문을 했던 책 "Alvar Aalto Houses"이 책을 드디어 손에 넣었습니다. 핀란드 여행 때,헬싱키의 아카데미넨 서점(Akateeminen kirjakauppa)에서이 책을 보고 구입을 하고 싶었지만, 그 때 구입하진 못했어요.몆몆 선물을 준비해야 했고, 여유자금이 조금 부족했기에아쉬움을 머금고 지나칠 수밖에 없었습니다. 하지만 이제 이 책을 한국에서 해외주문으로 구입해서소장하게 되었습니다. 바로 이 책입니다. 이 책에서는 핀란드를 중심으로 알바알토의 건축과 디자인으로 완성된 각종 집, 별장등을 다양하게 볼 수 있습니다.(그외 공공건축물등은 책의 제목의 성격처럼 여기 수록하지는 않았습니다) 이 책을 보면서 "집"에 관한 생각들이 더욱 많아지게 되고, 집에 대한 디자인 감수성도 더욱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