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토크

"걷기, 두 발로 사유하는 철학" 서평

누구나 걷기를 하다보면 걷기에 집중하는 마음가짐과 더불어서

걷기를 하고있는 자기 자신의 내면에 깊이 몰입할 수 있는 것 같습니다.

 

어떻게 보면 이것이 걷기를 하게되는 이유이자,

걷기중독의 부분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이상하게도 사용하는 것은 왼발, 오른발의 교차적인 부분밖에 없는 것 같은데

그 두 발의 움직임이 온 몸과 마음에까지 퍼지게 되어서

때로는 견딜 수 없는 경쾌함을 선물할 때도 있고,

때로는 마음 속 깊이 자기자신의 깊은 본질을 드러내게 하기까지....

 

그래서 걷기가 좋습니다.

걸을 때만큼은 외롭고 쓸쓸하다는 생각이 들지 않으니까요,

 

<걷기, 두 발로 사유하는 철학 프레데리크 그로 지음/이재형 옮김, 책세상>

 

수십 권, 수백 권의 핀란드, 북유럽에 관한 책이 있어도

저에게 가장 설레였고 잊을 수 없는 순간들은 핀란드 헬싱키(Helsinki)에서 직접 걸었던 순간들,

핀란드 투르크(Turku)에서 아우라강을 끼고 걸었던 순간들,

그 "걷기"를 실행했던 그 때의 두 발의 움직임, 그리고 온 몸에 퍼진 걷기의 그 짜릿함들이

지금도 여전히 생생하게 기억됩니다. 잊을 수 없습니다.

 

 

이 책에서 맨 처음에 소개된 철학자 프리드리히 니체(Friedrich Wilhelm Nietzsche 1844~1900)

특히 이렇게 언급했습니다.

"우리는 책 사이에서만, 책을 읽어야만 비로소 사상으로 나아가는 그런 존재가 아니다.

야외에서, 특히 길 자체가 사색을 열어주는 고독한 산이나 바닷가에서 생각하고, 걷고,

뛰어오르고, 산을 오르고, 춤추는 것이 우리의 습관이다"

 

프리드리히 니체,

아르튀르 랭보,

헨리 데이비드 소로, 

(특히 이 책에서의 소로의 걷기에 관한 글을 읽고 그의 저서 "월든"을 구입해서 읽게된 동기가 되었습니다)

제라르 드 네르발,

이마누엘 칸트,

마르셀 프루스트,

발터 벤야민,

모한다스 가람찬드 간디,

프리드리히 휠덜린....... 

 

다양한 철학가들의 걷기, 그리고 그들의 사유에 관한 삶의 이야기들이 이 책에서 펼쳐져 있습니다.

 

<자연 가운데서 걷기>

 

도시화, 공동화가 가속화되고 있는 지금의 세상에서 

우리 모두는 어쩌면 점점 자연과의 교감을 잃어버리고, 걷기를 하지 않게 되며, 

점점 사유(思惟)의 특권과 기회를 상실하며, 결국에는 철학이 없는 세상에 살게 될 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런 세상이 오게된다면, 너무나 끔찍한 세상이고 그 자체로 지옥같은 세상이지 않을까요)

 

걷기는 두 발을 사용하는 육체의 행위와 사유(思惟)를 하는 정신의 감각이 조화가 되는 움직임입니다.

자동차와 더욱 편한 운행수단에 빼앗겨버리고, 온갖 미디어와 SNS에 파묻혀서 그 환경에 종속된 우리에게

걷기는 우리가 할 수 있는 최후의 능동적이고 감각적인 행위이자, 삶의 본질이 아닐까요?

 

"우리는 우리 자신이 왜 걷는지 그 이유를 안다

앞으로 나아가기 위해 걷는다.

떠나기 위해 걷는다.

만나기 위해 걷는다.

다시 떠나기 위해 걷는다"

- 본문 내용 중(81Page)

 

#여러분의 "공감" "댓글" 그리고 SNS "공유"는 저의 블로그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 주신답니다

(공감은 로그인을 안하셔도 가능합니다^^)

 

#이 블로그는 구글-크롬에 최적화되어 있습니다(https://www.google.co.kr/chrome/)

  

 

 

 

 

 

  • 걷기 너무 좋죠~!
    기회가 된다면 순례자의 길도 걸어보고 싶구요 ㅎㅎ
    요즘 잡생각이 너무 많은거 같아서요 ^^

  • 걷기 좋아요~ 뭔가 일이 잘 안풀릴때 일단 걷기 시작하면 차곡차곡 할일이 정리되는 것 같은 느낌이 들지요~ 철학으로 연관지으니 뭔가 의미가 있네요^^

  • 저도 걷기를 좋아하는지라
    꼭 읽어보고 싶은 책입니다.

    오늘은 대서입니다.
    편안한 밤을 보내세요.

  • 편안해지는 글 잘 읽었습니다.
    의욕을 조금 채우고 잠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편안한 밤 되시고 내일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 좋아하는 노래를 들으며 걸으면 어느샌가 새로운 상상을 하고 있는 저를 발견할때가 있어요. 잘읽었습니다 ^^

  • 걷기는 육체적 행위와 정신의 감각이 조화를 이룬다는 말 공감이 가네요.
    잘 보고 갑니다.

  • 저는 걸으면서 보여지는 자연..
    그걸 보면서 생각하게 되는 여러것들..
    그런게 더 좋습니다^^

  • 걷기가 참 좋지요.
    요즘은 어디에나
    마음만 먹으면 걸을 수 있는
    둘레길이 있어서 더욱 좋습니다.

    • 제가 사는 집 바로 앞에서도 둘레길이 있어서 자주 걷는답니다.
      그게 참 좋은 것 같아요.
      걷기는 대단한게 아니라, 소소하게 할 수 있는 행위이니까요~^^

  • 걷는다는 것은 참 좋은 것 같아요
    걸을 수 있다는 것은 축복입니다. ^^

  • 특히 퇴근때 걷는 그 길이 전 좋습니다.
    저에겐 오늘 하루는 어땠는지를 생각하기에 더할나위 없이 좋은 시간입니다.

    이번 포스팅에서 전 철학이 없는 세상이라는 말이 좀 깊이 생각되었습니다.
    어쩌면 이미 우리는 철학이 없는 세상에 살고 있는건 아닐까?
    이런 생각이 자꾸듭니다.
    특히 지금의 한일 불매운동의 여론과 동향을 보면 더더욱 그런듯 보입니다.

    • 퇴근때 걷는 길, 아주 공감이 됩니다~^^

      다양한 경우로 시대의 철학없음이 읽혀지고 드러나게 되는데,
      여기서 나는 무엇을 해야 하는가, 끊임없이 질문을 해야 하겠죠~
      그것이 나 자신을 지키는 방법입니다~

  • 최근에는 걷기라는 행동에 따로 의미를 부여해본 적이 없었던 것 같아요.
    예전에는 혼자 걷는 것을 꽤 많이 즐겼었거든요.
    음,, 잠시 생각에 빠져보게 되네요.

  • 언제가 될지 모르지만, 산티아고 순례길을 걸어보자가 저의 버킷리스트입니다.
    10년 전부터 꿈을 꾸고 있는데, 여전히 꿈만 꾸고 있지요.ㅎㅎ
    그래도 희망은 버리지 않았으니 이루어지겠죠.

    • 그럼요. 이루어질 겁니다.
      그 꿈을, 버킷리스트를 갖고 있는 것부터가 성공이에요.
      꼭 그 꿈을 이루시길 응원합니다!

  • 얼마전에 이웃중 한분이 마찬가지로 걷기예찬하는 영화배우 하정우씨가 쓴책을 재미있게 읽었다고하던데, 한번 가볍게 읽어보시는건 어떨지 생각해봤습니다ㅎ

  •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저도 하루 만보는 걷기위해 노력하는데 쉽지 않네요. 좀더 걷는 시간을 늘리면서 생각하는 시간을 가져야될거 같습니다.

    • 인위적으로 걷는 시간을 늘려야 할 만큼 우리 주위는 걷는 환경이 그리 좋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그래도 그 "걷기"의 매력을 꼭 온전하게 즐기시길 기원합니다~^^

  • 저도 걷기 정말 좋아해요.
    요새 아쉬운 건 홍천 산골에 들어와 일을 하면서 더 많이 걸을 줄 알았는데..
    되려 그러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네요. ㅠ
    이곳 길이 생각보다 위험한 곳이 많아서 쉽지 않더라고요.
    되려 주말에 서울가면 그때 많이 걷곤 하네요. ㅎ

    • 역설적인 것 같아요
      한적한 시골에서 더 많이 걸을것 같았는데,
      걷기코스가 잘 조성이 안되서 걸을 수 없는 현실......

      인문학적으로 우리가 얼마나 걷기에 등한시했는지 드러나는 것이 아닐까 합니다.
      도시의 걷기코스, 진정한 걷기 코스가 되어야 하는데 이것도 보여주기식이 된다면....

  • 예전에 하루에 만보씩 걷는 걸 했는데,
    은근 어려웠어요.ㅋㅋ
    요즘 휴대전화에 만보기앱이 기본 내장되어있어서,, 최대치를 확인해보니,
    2만걸음 정도 걸은 게 최대값이더라구요;;ㅋㅋ

    • 아 그 만보기가 만일 대중교통을 이용하면
      버스나 지하철에서 덜컹거리거나 그럴 때 폭발적으로 걸음수가 증가해요
      그래서 정확하지 않죠.

      저도 처음에 그것을 스마트폰에 앱을 설치해서 사용하다가 아닌 것 같아서 그냥 지웠습니다~^^

  • 철학적으로 걷는 다는 건
    앞으로 나아간다는 걸 의미하는 거 같아요.
    앞으로 나아간다는 건, 발전한다는 것이고, 어제와 다른 생각으로 가까운 미래에는 이전과 달라진다는 게 아닐까요?
    단순히 왼발과 오른발을 교차해서 걷는 다는 걸, 책 제목 처럼 철학적으로 접근해봤네요. ㅋㅋ
    책은 읽어보진 않았고, 개요만 읽어봤는데. 상당히 재미없는 책 같네요. ㅋㅋㅋㅋ

    • 정확한 표현이자 느낌입니다~^^

      이게 "재미있는 책"일리는 없죠.
      당연히 읽으면서 더 많은 사람들은 지루해하고 읽는 순간의 과정에 어려움을 느낄 거에요.

      중요한 것은 책을 다 읽고 난 후의 갑자기 밀려오는 내면의 느낌,
      그게 재미가 있는 없든, 확~ 밀려드는 느낌이 있거든요.
      그것에 중독되서 책을 읽는 것이죠~^^

    • 철학은 어떻게 삶의 무기가 되는가 라는 책이 조금 더 재미 있어 보여요. ^^ 오늘이나 내일 쯤 도서관에 가서 빌려볼까 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