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inland&Suomi

Hyvää Juhannusta!(Happy Midsummer!)

6월중순이 지나고 6월말을 맞이할 때,

핀란드 사람들은 저마다 Hyvää Juhannusta!(휘바 유한누스따!)

이렇게 말을 합니다.


물론 그 말할때의 표정과 마음속에는 흥분과 기쁨이 숨겨져 있습니다.


Juhannusta의 의미는 핀란드에서 가장 크게 기념하는 휴일 중 하나로,

핀란드에서 해가 가장 긴~ 날을 기념하는 휴일입니다.

(일명 하지절이라고도 합니다.영어로는 Happy Midsummer)


북유럽이 비슷한 부분이 있는데, 

여름휴가를 보통 4주~6주 정도를 보낼 수 있어서

6월중하순부터 8월 상순에까지 다양하게 여름휴가를 활용하고 있습니다.


그 긴 여름휴가를 보내기 위해 자신이 있었던 자리가 오랫동안 비워질 것이기에

그 자리를 정돈하느라 분주한 모습입니다.


<어린이에게도 가족과 함께하는 휴가에 대한 설레임이 있습니다. 아이의 글씨와 그림>


여름이란 계절은 핀란드인에게 큰 의미가 있습니다.

대비가 되어서 겨울의 계절은 "극야"라 할 정도로 해가 뜨는 시간이 얼마 되지 않다보니

이미 사람들은 겨울을 지나면서 여름의 태양과 그 빛의 애너지를 간절하게 기다립니다.



북유럽, 핀란드 특유의 겨울추위와 극야, 그리고 우울증을 견딜 수 있는 것도

그 시간이 지나면서 다가올 여름의 신선함과 햇빛의 그 넉넉한 기운을 알기 때문입니다.


<핀란드 헬싱키와 투르크 사이에 있는 Ralf Hellsberg의 한 호수의 밤 시간 >


짧은 여름에 긴~ 해를 만끽하는 것, 그 경험은 다시 돌아올 긴 겨울을 견딜 수 있는 에너지를 축적하는 시간입니다.

긴 겨울과 극야를 경험한 사람만이 느낄 수 있는 일종의 "환희"이지 않을까요?


이렇게 어둠과 밝은 빛이 공존하고 그것이 자연의 이치로 흘러갑니다.

짧은 여름, 그 여름은 하루하루로 볼때는 길게 느껴지는 하루로 인식되어서 모든 핀란드인들에게 영향을 미칩니다.


 

한국은 본격적인 장마가 시작되었고, 그에따른 습도가 높은 무더위가 동시에 진행되고 있습니다.

우리도 이 여름을 좀 더 즐겨본다면 어떨까요?

"극야"까지는 아니겠지만 저도, 우리에게도 햇빛은 정말 소중하기 때문이죠~


#여러분의 "공감" "댓글그리고 SNS "공유"는 저의 블로그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 주신답니다

(공감은 로그인을 안하셔도 가능합니다^^)


#이 블로그는 구글-크롬에 최적화되어 있습니다(http://www.google.co.kr/chrom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