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inland&Suomi

사잇길, 그리고 나무

핀란드에 있는 피스카스 마을(Fiskars Village)에

매우 인상적인 두 개의 광경이 있습니다.


이전에 북세미나를 하기도 했던 "북유럽디자인"의 안애경 저자의

좀 더 특별한 언급이기도 했는데,

오늘 그 두 개의 광경을 사진으로 다시 보고 많은 생각에 잠겼습니다.


이 두 개의 광경은 제가 이전에 북세미나를 할 때,

첫 모임에서 함께한 모든이들에게 소개하며 다시 질문하기도 했던 

광경이기도 했습니다.


"생각의 사유"에 빠지게 한 두 개의 광경이었습니다.


<피스카스 빌리지, Fiskars Village Photo by 안애경>


1. 이웃집 사이에 담을 쌓는 대신 서로 오가는 사잇길을 공유한다.



<피스카스 빌리지, Fiskars Village Photo by 안애경>


2. 이웃과의 경계선인 높은 담을 쌓을 자리에는 나무를 심는다.

   경계보다는 마음의 여유를 갖는 것이다.


당시 "북유럽디자인"북세미나 첫 모임을 하면서 모두에게 이 두 개의 광경이 상당히 인상적이었습니다.

이 두 가지의 광경만으로도 여러가지의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습니다. 물론 지금도 마찬가지입니다.



수많은 이슈들과 환경 가운데서 온통 담을 쌓는 다양한 이야기들이 넘쳐나고 있고 

막막한 현실의 아픔들이 느껴지는 지금의 시간들 같습니다.


이 가운데서, 담을 쌓기보다

사잇길을 공유할 수 있을까요?

나무를 심을 수 있을까요?


어쩌면 그것은 상당한 용기가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

스스로의 희생이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


제가 그리 할 수 있을까요?


<핀란드 여행, 투르크 아우라강에서 Photo by Taru Salminen(따루 살미넨)>


벌써 핀란드를 다녀온 지 9개월이 흘러갑니다.

더위와 직장업무의 분주함 가운데서,

온갖 돌아가고 새롭게 나오는 정보와 뉴스의 그 기막힌 현실과 다양한 삶의 모습들 가운데서,


제가 마음속에 품은 꿈을, 

용기와 희생을 감수하고 실행할 수 있을까요?


#여러분의 "공감" "댓글그리고 SNS "공유"는 저의 블로그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 주신답니다

(공감은 로그인을 안하셔도 가능합니다^^)


#이 블로그는 구글-크롬에 최적화되어 있습니다(http://www.google.co.kr/chrom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