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의 시간이 저물고

또 다른 하루를 맞이하는 이 밤,


삶 가운데 치이지 않으려고 부단히 노력을 했지만

지난 하루를 떠올리면 늘 아쉽고 

때로는 부끄럽기까지 합니다.


그렇지만

삶을 살아내는 자신의 그 묵묵한 발걸음을 믿고서

이제 새로운 한 달을 설레임으로 기다립니다~


여전히 흘러가는 삶의 시간들,

그리고 그 무수한 하루하루의 일상이

저를 좀 더 성숙하게 가꾸고 인도할 것이기에

기쁜 마음으로 내일을 기다립니다


<은하수>


2001년에 처음 들었던 노래 Blott En dag(오직 하루),

교회 찬송가로 부를 때와는 느낌이 더욱 풍성하고 그 고요한 선율과 노래가 제 마음을 울렸습니다.


이 노래를 들으면서 이 밤의 시간, 깊은 내면의 세계로 빠져봅니다.


<Carola Häggkvist - Blott En dag(오직 하루), Swedish Psalm>


blott en dag, ett ogonblick i sander 
vilken trost vad an som kommer pa 
allt ju vilar i min Faders hander
skulle jag, som barn, val angslas da?
Han som bar for mig ett modershjarta
Han ju ger at varje nyfodd dag
dess beskarda del av frojd och smarta
moda, vila och behag

sjalv Han ar mig alla dagar nara
for var sarskild tid med sarskild nad
varje dagsbekymmer vill Han bara
Han som heter bade Kraft och Rad
morgondagens omsorg far jag spara 
om an oviss syns min vandringsstig
som din dag, sa skall din kraft ock vara
detta lofte gav Han mig

hjalp mig da att vila tryggt och stilla
blott vid Dina loften, Herre kar
ej min tro och ej den trost fospilla
som i Ordet mig forvarad ar
hjalp mig Herre, att vad helst mig hander
taga ur Din trogna fadershand
blott en dag, ett ogonblick i sander
tills jag natt det Goda Land

hjalp mig Herre, att vad helst mig hander
taga ur Din trogna fadershand
blott en dag, ett ogonblick i sander
tills jag natt det Goda Land


오직 하루, 한 순간만
나의 아버지의 손 안에서 쉬는 모든 것들이 
그 속에서 위안을 얻게 하소서.

내가 아이로서 무엇을 갈망할 수 있을까?
그는 내게 어머니의 마음을 갖게 하시고,
그는 매일 매일 자비로움과 부드러움을 주시네.

고통을 기쁨으로 만들어 주시네.
그는 항상 내게 가까이 계시네.
특별한 순간에는 특별한 사랑을 베푸시네.
일상의 근심을 대신 지시는, 힘과 도움이라는 두 이름의 그.
그의 모든 값진 재산을 지키시고, 모두를 보살피시네.
당신의 날처럼 힘과 물질들을 그가 약속하셨네.

편하고 고요하게 쉬게 하소서.
사랑하는 아버지의 약속 안에서,
값진 맘의 위안을 헛되게 하지 마시고,
내게 하셨던 약속대로,

도와주소서, 내게 일어나는 일들을.
당신의 믿음직한 아버지의 손으로.
단지 하루, 한 순간만이라도, 하늘 나라에 갈 때까지.


#여러분의 "공감" "댓글그리고 SNS "공유"는 저의 블로그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 주신답니다

(공감은 로그인을 안하셔도 가능합니다^^)


#이 블로그는 구글-크롬에 최적화되어 있습니다(http://www.google.co.kr/chrome/)


  1. 봉리브르 2018.06.01 07:44 신고

    말 그대로 위안이 느껴지는 곡입니다.
    아무리 들썩이던 마음도
    차분히 가라앉으면서
    깊은 심연으로 빠져들게 해줄 것만 같습니다...^^

  2. 공수래공수거 2018.06.01 07:59 신고

    오늘 하루도 감사한 마음으로 일어났습니다
    전 이번 주말이 다시 기다려 집니다
    늘 새로움이 있기에...

    음악으로 하루를 시작합니다

    • 둘리토비 2018.06.02 00:44 신고

      복잡하고 시끄러운 세상에서
      잠시 내면의 소리에 집중하는 시간이 된다면 좋겠습니다~

  3. 바람 언덕 2018.06.01 09:25 신고

    하루를 마감하기에 딱 어울리는 음악이네요.
    ^^*

    • 둘리토비 2018.06.02 00:44 신고

      다시 들어도 정말 좋습니다~
      이런 음악을 들을 귀가 있다는 게 감사하네요~

  4. 『방쌤』 2018.06.01 13:58 신고

    저도 하루하루 최선을 다하려 노력을 하지만
    항상 아쉬움과 후회가 더 많이 남더라구요.
    가끔은 제 자신을 너무 구석으로 몰아가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맘이 편해지는 곡이네요.^^

  5. luvholic 2018.06.01 23:00 신고

    맑은 목소리가 한주 고생했다고
    위로해주는 것만 같아요..^^
    벅차오릅니다~~!!

    • 둘리토비 2018.06.02 00:46 신고

      들으면 들을수록 빠져들게 되는
      아주 호소력이 짙은 목소리입니다~

      금요일밤, 토요일 새벽에 더욱 분위기가 나는군요~

  6. Bliss :) 2018.06.02 05:32 신고

    지금 밖이라 못 듣고 있는데 가사 보니 얼른 듣고 싶어지네요. 유튭 추가 동영상으로 찜해뒀어요. 재충전되는 주말 보내시길요^^

    • 둘리토비 2018.06.03 12:16 신고

      재충전 열심히 하는 중입니다~^^
      벌써 시간이 많이 흘렀네요. 아쉽게도..ㅎ

  7. 4월의라라 2018.06.04 08:48 신고

    오~ 음악 좋은데요. 진짜 교회송가로 들었던 것 같아요. ^^

    • 둘리토비 2018.06.04 20:46 신고

      네 "Day by Day"곡으로
      자주 불렸던 노래입니다~^^

      익숙하고 또 깨끗한 음색이어서
      더욱 마음에 깊이 남게 되네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