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ordic&Scandinavia

노르웨이의 자연을 보면서.....

친구야,

예술이 뭔지,
사랑은 어떤 건지,
삶은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

정답 없는 그것들을 아름답게 바라보고 싶어서
고민하는 시간들이
오늘 또한 스쳐 지나가.


- The way to the North(북쪽으로 가는길)
노르웨이, 빛을 담다, 신혜림 저


<노르웨이 Gudvangen- 송네피오르드의 젖줄>


고민하는 시간들이 너무 많은 것 같습니다.

시간은 흐르고 있고
아름답게 보고싶은 것은 너무나도 많은데,
고민만 하다가 제대로 다 못 볼 것 같군요...



이런 곳에서 사유의 생각을 맘껏 한다면 좀 달라질 수 있을까요?

일요일 밤,

더위와 이런저런 생각에 잠 못드는 밤입니다~


#여러분의 "공감" "댓글그리고 SNS "공유"는 저의 블로그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 주신답니다

(공감은 로그인을 안하셔도 가능합니다^^)


#이 블로그는 구글-크롬에 최적화되어 있습니다(http://www.google.co.kr/chrom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