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드드립커피(handdrip coffee)

블로그에 글을 남기는 횟수가 현저히 뜸한 요즘,


평소 직장업무를 보는 것,

퇴근 후 독서와 핸드드립커피(handdrip coffee)를 내리는 것,

여기에 푹 빠져있었습니다.


특히 커피를 내리면서 

제 마음가짐도 아주 차분하게 다질 수 있다는 것,

이것이 핸드드립의 아주 좋은 점 같습니다.


SNS(특히 페이스북)도 잊고

거의 구도자의 자세로 지난 한 주를 살았던 것 같습니다.

저에게 있어서 아주 소중한 시간들이었습니다.


<제가 가지고 있는 핸드드립의 각종 도구들>


원두커피 3종, 칼리파,고노 드리퍼와 드립서버, 드립포트, 온도계, 여과지, 핸드밀, 그리고 고급 개량 동 스푼

각종 잔, 전기포트........


지금은 다시 기본적으로 핸드드립을 하는 가장 중요한 과정인 드립서버로 가늘게 물을 내리는 법을 반복 학습중이고

드디어 핸드드립 에스프레소를 만들 수 있게 되었습니다.


참고로 전 핸드드립을 익히는 데 있어 거의 전문적인 수업을 받은 적이 없습니다

(참고로 어제 15일 토요일 저녁에 잠시 받았던 2시간 정도의 핸드드립 특별강좌와 실습이 전부입니다)



이렇게 핸드드립을 내리는 순간, 저에게는 힐링의 시간들입니다.

각종 어지러운 세상의 일, 뉴스, 걱정, 불안 이런 것들을 다 잊고

여기에만 오롯이 집중할 수 있으니까요.



저는 전문적으로 바리스타나 로스터 자격증을 취득해서 카페를 차리겠다든지,

뭐 이런 계획은 없습니다.


단 핀란드에 가게 되면 그곳의 로스터리 카페를 좀 돌아볼 계획이 새롭게 생겨났네요~^^


그리고 책도 꾸준하게 보고 참고를 하고 있습니다.


<이래저래 구해서 읽고 있는 핸드드립 커피 관련 책들>


그리고 아포가토도 만들었어요.

핸드드립의 진한 100ml 커피(핸드드립 에스프레소)와 아이스크림이 겹치면

아주 맛있는 아포가토가 만들어집니다.


  


P.S : 아이스크림 덩어리를 나중에 한 덩이를 더 넣어서 총 3덩이로 아포가토를 만들었습니다.

핸드드립이라고 해도 에스프레소 머신으로 내리는 것처럼 아주 진한 에스프레소를 만들 수가 있습니다.

(단 에스프레소 머신에서 나오는 갈색 크레마(일종의 거품)은 형성되지 않습니다)


아포가토를 만들었으니 나중에는 핸드드립 에스프레소를 이용해서 라떼도 직접 만들어보려고 합니다.

아이스크림과 우유를 사다 놓았으니 곧 조만간에 만들어 내겠죠~^^

(우유거품을 만들어 내는 것은 집에 핸드믹서기가 있으니 그것으로 만들어 낼 수 있습니다)



어쩌면 여기 "카모메식당"의 주인공인 "사치에",

이 분을 닮아가려는지는 알 수 없겠네요^^


이젠 요리도 공부해야 할까요?


#여러분의 "공감" "댓글그리고 SNS "공유"는 저의 블로그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 주신답니다

(공감은 로그인을 안하셔도 가능합니다^^)


#이 블로그는 구글-크롬에 최적화되어 있습니다(http://www.google.co.kr/chrome/)





 

 

저작자 표시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1. 늙은도령 2017.07.16 23:27 신고

    커피를 저녁에 먹으면 꼬박 밤을 세워야 하는 저로써는 커피를 즐기지 못하지요.
    아주 가끔 낮에는 마시지만 커피에서 얻을 수 있는 즐거움은 제 삶에서는 멀어졌습니다.
    살면서 가장 아쉬운 것 중에 하나이지요.

    • 둘리토비 2017.07.17 06:38 신고

      제가 늙은도령님이 아쉬워하는 부분,
      맘껏 즐기겠습니다~^^

      카페인 영향은 거의 없습니다.
      밤에 자연스레 잠도 잘 오구요~ㅎ

  2. 공수래공수거 2017.07.17 08:01 신고

    뜻깊고 의미있는 시간들을 보내셨군요
    전 평일은 거의 매일이 몇년째 같은 일상입니다

    무슨일을 하건 그일이 재미있으면 그 자체가 즐거움이
    아닌가 합니다
    저도 커피를 내려 먹고 싶은 마음은 있지만 아직 안 따라 주네요 ㅎ

    이번주도 무더운 한주가 되겠네요
    건강한 한주 열어 가세요^^

    • 둘리토비 2017.07.17 16:30 신고

      감사합니다.
      좀 더 일찍 월요일 업무를 마감하고
      이제 집에서 쉬는 시간입니다~^^

  3. 봉리브르 2017.07.17 08:23 신고

    핸드드립 커피의 매력에 빠지셨군요.
    저도 얼마 전 약간의 수업을 받고는
    핸드드립의 커피 맛에 빠졌었지요.
    특히 신선한 원두를 갈아서
    막 추출해 낸 커피의 새콤한 맛이
    정말 좋더라구요.

    잘 보고 갑니다.
    뭐든 열심히 몰입하시는 모습이 참 아름다우십니다..^^

    • 둘리토비 2017.07.17 16:32 신고

      그러셨군요~^^

      참고로 분쇄원두보다는
      직접 원두를 그때그때 갈아서 마시는 것이 좋습니다~

      새콤함(신 맛)을 아실 정도면
      이미 핸드드립 커피의 맛에 더 깊이 바지신 단계 같습니다만...^^

      뭐 요즘 몰입이 최고인 것 같습니다.
      시간이 잘 가거든요

  4. 4월의라라 2017.07.17 09:51 신고

    저 아포카토 좋아하는데, 직접 이리 만들어 먹음 행복하겠네요. 전 커피보다 차 좋아해서 차는 좀 배워보고 싶기도 한데... 여유가 없네요.
    오후에 커피를 마시면 잠을 못자겠더라고요. ㅜ 뭔가 빠져 있다는 것은 매력적인 것 같습니다. 요리도 좋지요. ^^

    • 둘리토비 2017.07.17 16:33 신고

      이제 라떼와 아포가토는
      자연스럽게 만들어 먹습니다~^^

      요리도 배워 보고 싶어요. 진짜로~^^
      여유야 뭐 각각의 자리에서 어떻게 만드냐의 문제 같지요?^^

  5. Bliss :) 2017.07.18 04:30 신고

    저번에 핀란드 커피 문화 이야기할 때 신기했는데 ㅎㅎㅎ 드립커피 매력에 빠지셨군요..아포카토 너무 맛있어 보여요^^ 여기서는 흔한 커피 종류가 아니라 가끔 종종 생각나 집에 있는 에스프레소 머신의 커피랑 함께 해서 먹곤 하네요. 드립커피의 맛과 향이 더 좋을 것 같아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 둘리토비 2017.07.18 18:46 신고

      일단 기본적으로 핸드드립을 내리고,
      핸드드립 원액 커피(에스프레소)와 각종 결합을 한 커피 종류,
      이것을 계속 만들고 시음 중입니다~^^

      근데 핀란드 진짜 커피를 진하게 내려먹거든요,
      좀 걱정이기도 합니다~^^
      향은 정말 좋지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