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에서 너무 늦은 때란 없습니다

76세에 그림그리기를 시작해서

101세에 세상을 떠나기까지 1,600여점의 그림을 남긴 분

모지스 할머니(본명 애나 메리 로버트슨 모지스),


이미 책은 읽었는데

다시 그림을 보았습니다.


아니 그림 엽서를 하나하나 보았습니다.


깊게 생각을 하게 되더군요.

예술이란, 그리고 예술성은 나이와 환경에 관계없이 표현하면, 

그 표현하는 대로 하나의 역사가 된다는 것을 말입니다.


또 다시 여기에 서평을 남겨 봅니다


<인생에서 너무 늦은 때란 없습니다 책과 엽서책>


한 번도 배운 적이 없이 늦은 나이에 시작한 모지스 할머니의 그림은 

그 그림의 독특하고도 따스한 이미지의 느낌과 모지스 할머니의 삶의 스토리까지 더해지면서 

어떠한 수집가에 의해 그림과 할머니의 스토리가 세상에 알려지게 됩니다.


88세에 "올해의 젊은 여성"으로 선정되었고

93세에는 "타임"지의 표지를 장식했으며,

100세가 되는 날에는 그녀의 생일이 "모지스 할머니의 날"로 지정이 되었습니다.


<타임지 표지모델이 된 모지스 할머니>


생각하고 꿈꾸고 있는 것이 있고 현재의 시간에서 하나하나 맞추어가고는 있지만 때때로 막연하게 느껴질 때가 있습니다.

그 때, 모지스 할머니를 떠올리게 되었고 그리고 그 글을 다시 읽어보게 되었습니다.


"내 삶의 스케치를 매일 조금씩 그려보았습니다

어린 시절부터 돌아보며 그저 생각나는 대로, 좋은 일, 나쁜 일 모두 썼어요.

살다 보면 좋은 일도 있고 나쁜 일도 있지요. 다 우리가 겪어내야 하는 일들입니다.


나의 삶을 돌아보니 하루 일과를 돌아본 것 같은 기분입니다.

오늘 하루도 무사히 잘 마쳤고 내가 이룬 것에 만족합니다.

나는 행복했고, 만족했으며, 이보다 더 좋은 삶을 알지 못합니다.


삶이 내게 준 것들로 나는 최고의 삶을 만들었어요.

결국 삶이란 우리 스스로 만드는 것이니까요.

언제나 그래왔고, 또 언제까지나 그럴 겁니다."


-본문 중에서



하나하나의 글의 느낌이 너무나 따뜻하고 저에게도 많은 위로를 줍니다.


이 책을 읽을 때라는 부분에서 표현하고 있는 것은


무언가를 시작하기엔 이미 늦었다고 생각할 때,

달라질 수 없을 거라는 막막함이 덮쳐올 때,

그래도 끝까지 자신의 인생을 사랑하고 싶다면,


마치 저의 지금 현재의 모습을 보는 것 같습니다.


"결국 삶이란 우리 스스로 만드는 것이니까요.

언제나 그래왔고, 또 언제까지나 그럴 겁니다."


이 문구가 저를 사로잡습니다.


<그림을 그리고 있는 모지스 할머니의 모습>


#여러분의 "공감" "댓글그리고 SNS "공유"는 저의 블로그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 주신답니다

(공감은 로그인을 안하셔도 가능합니다^^)


#이 블로그는 구글-크롬에 최적화되어 있습니다(http://www.google.co.kr/chrome/)


  1. luvholic 2018.08.06 23:19 신고

    그림 그리시는 할머니의 모습에 뭉클해져요..^^
    할머니가 살아오시며 겪은 일들이 역사가 되어
    그림으로, 예술로 길이길이 남겠어요.
    좋은 책 소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둘리토비 2018.08.19 21:12 신고

      세상이 아무리 흉흉하더라도
      이런 스토리가 넘쳐나는 세상이라면 그래도 희망이 있는 것이겠죠.

      저도 보면서 마음의 위로를 많이 받았답니다~^^

  2. 바람 언덕 2018.08.07 10:19 신고

    아, 보고만 있어도 미소가 절로 나는 그림, 그리고 책이네요. ^^*

    • 둘리토비 2018.08.19 21:13 신고

      그렇습니다.
      소장가치도 높고 책의 스토리도 매우 깊은 내용입니다~^^

      일주일 휴가 잘 보내세요~^^

  3. 공수래공수거 2018.08.07 16:12 신고

    전제가 하나 들어갑니다
    건강..

    • 둘리토비 2018.08.19 21:14 신고

      물론이죠. 건강...

      요즘은 육체적건강도 중요하지만
      마음의 건강도 정말 중요해 보입니다.

      모지스 할머니는 이 두 가지를 다 누리신 것 같습니다~

  4. 요즘 태어난 아이는 140세까지 산다고하는데..ㄷㄷㄷ
    100세까지 정년인 시대가 올건가봐요.ㅎㅎ
    저 분 정말 존경!

    • 둘리토비 2018.08.19 21:14 신고

      저는 140까지... 자신이 없는데...^^

      존경스럽죠?
      저도 닮아갈 수 있을까요?
      쉽지 않을 것 같은데....

  5. Bliss :) 2018.08.08 02:58 신고

    이 분에 대한 칼럼을 본 적 있어서 알고 있었는데 모지스 할머니의 날까지 지정된 지는 몰랐네요. 매번 내 인생의 반경은 이 정도야 하면서 스스로를 구속하고 있다는 생각이 드는 글이네요. 시원한 한 주 보내시길요~

    • 둘리토비 2018.08.19 21:16 신고

      가능성과 삶의 전체의 관점,
      이 부분에 대해서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어요

      이제 한국은 더위가 한 풀 겪였는데,
      다시 태풍이 온다고 해서...

      블리스님에게도 동일한 시원함이 계속되시길 바래요~^^

  6. Deborah 2018.08.16 05:43 신고

    저도 모지스 할머니처럼 늙어가고 싶네요. 정말 멋진 분입니다.

    • 둘리토비 2018.08.19 21:17 신고

      그렇지만 순간순간 많이 힘드셨을 것이라고 생각을 하게 되네요~

      존경의 마음은 드리는데
      제가 저렇게 산다는 것은......
      솔직히 자신은 없습니다.....

      그래도 옳은 삶이라면 각오도 해야겠죠?

  7. GeniusJW 2018.08.18 22:57 신고

    참 아름다워요!!ㅋ
    멋진 배경에서 그림을 그리셔서 그런 것도 있겠구요~~

    • 둘리토비 2018.08.19 21:18 신고

      특히 그림을 보고
      모지스 할머니의 인생 스토리가 더욱 대비되는 것을 느꼈어요.

      절대적인 자기 안의 내면적 감성과 예술성이 늘 살아계셨으니 말입니다.
      그게 너무 부러워요. 저도 그럴 수 있을까요?

지난 주말 보내기

2018.01.21 20:15

평일의 직장업무가 마쳐지는 금요일 저녁은

조금은 고단한 시간입니다.


그리고 평일은 새벽 5시 20분에 일어나는 생활이기에

특히 금요일 밤의 시간은 좀 더 피곤한 상황이기도 하죠.


다행인 것은 토요일 오전과 일요일 오전은 좀 더 푹~ 잠을 잡니다

7시가 넘어서 오전 8시 정도에 일어나게 되는데

평일에 비하면 정말 꿀맛같은 주말 오전시간이죠.


그래도 오전에 일찍 일어나는 편이기에 

하루하루를 보다 길게 시간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모지스 할머니>


지난 주말,

모지스 할머니에 관한 또 한 권의 책을 읽었습니다.

모지스 할머니께서 직접 작성한 자서전입니다.


"인생에서 너무 늦은 때란 없습니다"

모 개그맨은 "늦을때라고 생각할 때는 정말 늦은 것이다"라고 했죠.

사실 전 그게 동의가 되지 않았습니다. 전 그 패배주의적 시각에 동의할 수 없었습니다.


오히려 이 글귀를 읽었을 때 살짝 눈물이 날 정도였습니다.

"그렇군요, 아직 늦지 않았군요, 다시 시작하고 시도하겠습니다"

이렇게 속으로 말하고 다시 일상을 살아가게 됩니다.


실로 여러가지를 했습니다.


꾸준한 독서는 여전했고

K-Classic과 관련해서 조직위원회 분들과 미팅을 했는데, 다시 도전하기로 했습니다.

이름하여 "K-Classic in Finland 2020"




앞으로 2년 8개월에서 2년 11개월후의 부분을 기획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제가 핀란드에 다녀와서 핀란디아 홀, 헬싱키 뮤직홀을 본 경험과 브로셔 자료를 대입하여 설명을 드리니 

더욱 서로간에 공감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저의 연구하는 브랜드(북유럽, 핀란드관련)를 좀 더 실제적으로 실행하고 나누기 위해서 등록하게 된 것이 있습니다.

오픈 컬리지입니다.(Open College)




여기 오픈컬리지에 지원을 했습니다.

서류접수가 완료되었고 돌아오는 1월 26일 금요일 저녁6시 이후에 확인을 할 수 있다고 하는데 

배우고 싶은 것, 공유하고 싶은 것, 자기 소개, 지원 동기를 상세하게 작성했기 때문에 큰 어려움은 없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오늘 교보문고 광화문점에서 북유럽디자인 관련 원서 2권과 

전부터 읽어보려했던 "블루우션 시프트" 서적까지 구입했습니다.


원가로는 36,000원, 30,000원, 20,000원으로 86,000원의 비용이 드는데, 인터넷 구입과 각종 적립금을 다 사용해서

총 61,000원정도로 해서 구입을 했습니다. 2만 5천원 정도 아꼈네요.



두 권의 북유럽디자인에 대한 원서는 2017년 말에 나온 최신 서적으로 

조금씩 변화되고 있는 북유럽 디자인의 부분을 더 언급했는데,

1. 전통적 자연주의 디자인과 모더니즘이 결합된 북유럽디자인의 현재의 부분을 언급했고

2. 하얀색, 아이보리색, 자연 나무의 색을 강조한 디자인에서 좀 더 다양한 색상을 입히고 현대적인 디자인 감각을 입힌 부분


이런 부분을 텍스트보다 좀 더 사진자료를 많이 실어서 놓았습니다. 그래서 더 부담이 없이 볼 수 있습니다~^^


"블루오션 시프트"는 경쟁이 아니라 독보적인 시장과 가치를 창출하는 전략에 대한 책으로 

현재 수많은 경쟁에 노출되어 있는 취업시장과 경영의 부분, 산업의 부분에서 본질적인 비즈니스의 패러다임을 바꾸는 것,

그 부분에 대한 상세한 설명과 예시가 들어가 있고, 특히 한국의 사례가 마지막 부분에 수십쪽의 사례가 들어 있습니다.


지금 이 "블루오션 시프트"책을 조금씩 읽고 있는 중이기도 합니다.


주말의 시간은 주중의 근무에 대한 보상의 성격이 짙습니다.

주중에는 새벽부터 일어나서 조기퇴근을 합니디만, 집과 회사를 오고가는 스케줄로 짜여졌고

주말에는 좀 더 다양한 곳을 돌아다니고 사람들을 만나면서, 또 새로운 정보를 듣거나 체험하면서 미래 준비를 하는 시간,

이렇게 시간이 짜여져 있습니다.

(물론 연애하고 싶은 마음은 언제나 강하게 마음속에 있습니다)


일요일 저녁, 그리고 밤,

월요병이 없는 이유는 주말을 꼼꼼하게 시간을 보내는 이유도 있겠고, 

조기출근과 조기퇴근이 가장 원활한 하루이기 때문이죠.


지나가는 주말의 시간이 삶의 스토리가 넘쳐났기를 바래봅니다.

그리고 이 스토리가 주중의 시간에까지 좋은 영향을 줄 수 있기를 바래봅니다.


#여러분의 "공감" "댓글그리고 SNS "공유"는 저의 블로그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 주신답니다

(공감은 로그인을 안하셔도 가능합니다^^)


#이 블로그는 구글-크롬에 최적화되어 있습니다(http://www.google.co.kr/chrome/)



   

 

 



  1. 비키니짐(VKNY GYM) 2018.01.22 00:35 신고

    잘 보고갑니다. 편안한 밤되세요~~ ^^

  2. 공수래공수거 2018.01.22 07:30 신고

    하고싶은것,일을 위해 차근 차근 준비하고 노력하는 모습이
    좋아 보입니다
    분명 마음이 인정하는 소기의 성과를 이루실것입니다
    저도 지난 주말은 오랜만에 시내 나들이 책을 몇권 구입햇네요
    언제 다읽을수 있을런지는 모르지만 ㅎ
    또 한주일 힘내시기 바랍니다^^

    • 둘리토비 2018.01.22 19:44 신고

      다시 월요일 저녁을 맞이했습니다
      눈도 오고 날씨도 부쩍 추워졌네요~^^

      그래도 "꿈"이란게 있기에
      하루하루를 보낼 수 있나 봅니다
      격려 감사드립니다~^^

  3. 4월의라라 2018.01.22 10:42 신고

    처음 나온 두 권의 책은 딱 제가 보고 싶어 찍어놓았던 책인데... 취향이 비슷하신 것 같아 친근감까지 드네요. 하하하
    항상 멋지게 사시는 것 같아 보기 좋습니다. 어쩜 그리 부지런하신지요. 오늘도 많이 배우고 갑니다. ^^

    • 둘리토비 2018.01.22 19:48 신고

      시간이 너무나 아까워서 그렇습니다
      정말이에요. 시간이 훅훅~ 가고 있는데,
      뭐 한 것이 별로 없어 보여서요~^^

      모지스 할머니 이야기는 추천드립니다.
      읽어보시면 아직 세상이 따뜻한 것을 마음에 느끼실 것이라 생각해요~

  4. 『방쌤』 2018.01.22 16:54 신고

    정말 일찍 아침을 시작하시네요.
    좀 배워야겠습니다.^^
    주말의 휴식과 재충전!
    그래서 또 한 주 힘내서 달릴 수 있는 것이구요~ㅎ

    • 둘리토비 2018.01.22 19:49 신고

      네 이렇게 조금씩의 의미있는 반복이
      주춧돌을 놓고 있는 과정이라 생각해요~

      방쌤도 함께 하시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