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에 읽었던 "한나 아렌트의 생각"과 

"탈학습, 한나 아렌트의 사유방식"에 이어


한나 아렌트의 대표적인 3대저서라고 할 수 있는

"전체주의의 기원"(1,2권)

"인간의 조건"

"예루살렘의 아이히만"을 읽기 시작했습니다.

(그 중, 어제6월말까지 "예루살렘의 아이히만" 완독)


"사유"(개인의 내면적 생각과 성찰의 공간)의 공간이 사라지고

언제든 정치,경제,사회,문화,교육에서 

다양성이 아닌 획일화된 존재로 만드려고 하는

지금 이 사회의 각종 비뚤어진 모습들을 보면서,


생각하게 되고 고민하게 되는 날의 연속되는 시간의 향연 가운데,

이 정치철학자의 글에 깊이 빠진것은 

어쩌면 당연한 과정이었을지도 모릅니다.


<한나 아렌트의 대표 3대저서>


<이전에 읽은 한나 아렌트에 관한 도서>


시대의 획일화된 이론과 감성에 끌려가지 않으려는 저의 몸부림이라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제가 그렇게도 깊이 빠지고 읽고 연구했던 "북유럽"의 가치"사유"의 부분을 더해가는 과정일지도 모르겠습니다.


더 나은 세상

더 행복한 세상,

더 인간적으로 대우받고 생각할 수 있는 세상에 대한 갈급함이 있습니다.



지금 그 장대한 독서의 여정(아니 여행이라고 할수도 있겠네요),

온전하게 제 안에 그 깊은 사유와 성찰의 부분이 가득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입니다.


"다른 사람의 처지를 생각할 줄 모르는 생각의 무능은

말하기의 무능을 낳고

행동의 무능을 낳는다"

- 한나 아렌트 "예루살렘의 아이히만" 중,




 

#여러분의 "공감" "댓글그리고 SNS "공유"는 저의 블로그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 주신답니다

(공감은 로그인을 안하셔도 가능합니다^^)


#이 블로그는 구글-크롬에 최적화되어 있습니다(http://www.google.co.kr/chrome/)



 



  1. 공수래공수거 2018.07.02 11:08 신고

    마음의 양식을 쌓으셨군요
    신체의 근육과도 비슷한 원리입니다

    전 기능이 좀 약해졌습니다 ㅋ

    • 둘리토비 2018.07.02 19:17 신고

      좀 더 독서에 집중하느라 댓글도 달지 않았습니다.
      당분간 이럴 듯 합니다~^^

      마음의 양식을 쌓기에
      정말 좋은 시간들입니다. 적당한 비도 그렇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