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가 자신의 마음에서 우러나서가 아니라 

두려움, 죄책감, 수치심때문에 우리의 가치관이나 욕구에 따른다면

언젠가는 모두가 그 대가를 치르게 된다.


내면이나 외부의 강요에 의해 우리의 가치관을 따른 사람들은

우리에게 거리를 두기 시작한다. 

그 사람들 자신도 정서적 대가를 치를 수 있다.

왜냐하면, 두려움, 죄책감, 수치심에서 다른 사람의 기준에 따라 행동했을 때

사람들은 자신에 대해 화가 나고 자존심에도 상처를 입기 때문이다.


게다가 사람들이 우리를 볼 때마다 그런 느낌이 든다면

앞으로 그들이 우리의 욕구나 가치관에 연민으로 반응할 가능성은 점점 적어진다.


#여기서 "우리"란 연민과 공감이 없는 개인, 집단을 의미합니다


- 비폭력대화 제2장 연민을 방해하는 대화 중, 

마셜 B. 로젠버그 지음, 캐서린 한 옮김, 한국NVC센터



연민(SYMPATHY)


"니가 어떻게 느끼는지 알아"

"참 안됐구나"


공감(EMPATHY)


"나도 그렇게 느껴"

"어떤 심정일지 알겠어, 정말 힘들구나"



연민과 공감의 부분이 너무나도 적은 세상에서 살아가고 있는 현실을 마주하며,

오히려 연민과 공감의 부분을 더 많이 표현하고 들으면서 살아가기를 다짐합니다.


세상의 보여지는 부분이 절망과 인간의 나약함과 악을 적나라하게 보일지라도,

꿈꾸며 형성하는 저와 우리의 연민과 공감의 범위를 조금씩 확장해 나간다면,

언젠가는 이 사회가 아름다워지지 않을까요?


비록 현실의 보여지는 모습은 더욱 많은 경우에서 "악의 평범성"이 드러나고 있지만

그 "악의 펑범성"의 힘겨운 현실의 순간에도 삶의 그 소중함을 느낀다면,

여전히 그 가운데서 아름다운 열매를 맺기위해 오늘도 정원을 가꾸는 삶이 되겠죠.


그리 살기로 다짐합니다.

인생은 짧기 때문에 지금 한 순간, 한 순간, 함께 살아가는 이들을 연민하고 공감하며 살아간다면,

그 자체로 의미있는 삶이 될 수 있겠죠........


연민과 공감이 있는 시대를 살아가고 싶습니다.

그저 마음에만 머무르는 것이 아니라, 더욱 강렬하게 표현하고 행동할 수 있기를 원합니다.


 

#여러분의 "공감" "댓글그리고 SNS "공유"는 저의 블로그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 주신답니다

(공감은 로그인을 안하셔도 가능합니다^^)


#이 블로그는 구글-크롬에 최적화되어 있습니다(http://www.google.co.kr/chrome/)












  1. luvholic 2018.06.21 23:05 신고

    연민과 공감..
    각박한 세상을 환하게 밝혀줄 수 있는 가치들이네요.
    아름다워요.^^

    • 둘리토비 2018.06.23 03:01 신고

      그만큼 간절합니다.
      연민과 공감이 없는 지금 이 시대,
      어떻게 살아야할지 막막해져요~

  2. Bliss :) 2018.06.22 06:47 신고

    딸을 엄하게 키우는 편인데 제 눈치보면서 편식하길래...무슨 일이든지 눈치 보며 상대방 따라 네 행동이 달라지는 건 좋아 보이지 않는다고...솔직하게 인정하거나 합리적인 근거와 함께 당당하거나 했음 좋겠다고 이야기해줬는데..엄마로서 연민과 공감은 제로였군요^^;;;;; 부모 노릇 너무 어렵습니다. 오늘도 배워갑니다. 해피 하루 되세요.

    • 둘리토비 2018.06.23 03:02 신고

      좋은 인사이트(Insight)가 되었기를 바래요
      저도 노력하는 중입니다~^^

  3. 봉리브르 2018.06.22 08:14 신고

    연민과 공감을 갖기 위해서는
    책의 역할도 아주 중요한 것 같습니다.
    인문학적인 부분도 그렇지만
    다른 사람들이 사는 다른 세상을
    책을 통해 느끼면서
    현실의 사람들에게도 그런 마음을 갖게 되곤 하니까요..^^

    • 둘리토비 2018.06.23 03:03 신고

      맞습니다.
      책을 읽으면서 내면적 대화를 많이 한 사람은
      분명 연민과 공감을 더 자연스레 느끼고 표현할 수 있죠~

      정말 중요한 경우입니다~^^

  4. 공수래공수거 2018.06.22 09:19 신고

    연민과 공감
    '요즘 JTBC의 월화드라마 "미스 함무라비"를 보면서 많이 느끼고 있습니다
    좋은 드라마입니다^^

    • 둘리토비 2018.06.23 03:04 신고

      드라마는 어느정도 판타지가 있는 것 같습니다.
      문제는 실제 그렇냐는 거죠

      실제 법원의 권위는 엄청나게 추락중인 걸요~

  5. 바람 언덕 2018.06.22 09:29 신고

    따뜻한 감성이 살아있는 세상이 오면, 저절로 이런 마음들이
    자생하게 될 테죠. ㅎㅎ

    • 둘리토비 2018.06.23 03:05 신고

      감성이 살아있는 세상이 오기위해서
      보다 의식하고 배우고 익히고 표현해야겠죠

      요즘 더더욱 교육과 일상의 소중함을 다시금 느낍니다~

  6. 『방쌤』 2018.06.22 14:51 신고

    가만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나는 얼마나 많은 공감을 나누며 살아가는지요.

    음,, 더 노력해야겠습니다.^^

    • 둘리토비 2018.06.23 03:06 신고

      스스로에게 묻는다면 누구에게나 부끄러운 부분이 있지 않을까요?

      저도 고개를 들 수 없을 정도입니다~
      그래서 더 쉽지 않은 것 같습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