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유, 사유함,


사유(思惟)는 두루 생각하며 헤아리는 인간의 고유한 특성으로

지금과 같은 변화무쌍한 시대에 더욱 필요한 정신적 가치입니다.


"사유"와 따로 떼어놓고 생각할 수 없는 인물 한나 아렌트,

그녀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새로운 세대를 포함하여

모든 인간은, 자신이 끝없는 과거와 

끝없는 미래 사이에 처해 있다는 사실을 아는 한,

사유의 길을 새롭게 탐구하고,

또 힘써 새 길을 개척해나가야 한다"


<한나 아렌트(Hana Arent) 1906.10~1975.12>


변화무쌍하고 굵직굵직한 하루하루가 지나가고 있습니다.


6.12 북미 정상회담

6.13 지방선거

6.14 러시아 월드컵 시작


이 흘러가고 있는 시간 가운데서 자칫하면 휩쓸려 가게 되어서 스스로 아무것도 안하는 상태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좀 더 의식적으로 책을 보면서 그리고 걷기운동(노르딕 워킹)을 하면서 마음을 잡고 있습니다.



그 하루하루가 정말 느리고, 답답해보이고

보아줄 사람도 없는 지극히 개인적인 일상의 순간이고, 저 개인의 인간의 길이겠지만,

분명한 것은 그 사유함은 저에게 점점 삶의 큰 의미와 선물을 담아 낼 것이라는 것입니다.


 

사유, 그 평범하지만 놀라운 인간의 길


그것을 마음껏 누리는 시간이 되기를 깊이 소망합니다~


#여러분의 "공감" "댓글그리고 SNS "공유"는 저의 블로그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 주신답니다

(공감은 로그인을 안하셔도 가능합니다^^)


#이 블로그는 구글-크롬에 최적화되어 있습니다(http://www.google.co.kr/chrome/)


 


 

  1. Bliss :) 2018.06.14 04:15 신고

    헤헤~ 저는 북미정상회담 개표방송 다 지켜봤습니다~ 수많은 언론의 양날에 나만의 사유 공간을 마련하는게 쉽지 않은 것 사실인 것 같아요. 노르딕워킹도 하시는군요. 핀란드에 가실때 스틱 마련하신 건가요? 활기찬 하루 보내시길요!

  2. 공수래공수거 2018.06.14 08:58 신고

    이번주 큰 이슈가 기대 이상,기대대로 잘 끝났네요
    오늘 개막하는 월드컵..우리한국 선수단도 기대 이상의 성적을 내면
    좋겠지만 최선을 다하면 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 둘리토비 2018.06.14 19:35 신고

      아 월드컵이 하는지도
      그동안 까 먹고 있었습니다

      근데 별 관심이 없네요~^^

  3. 바람 언덕 2018.06.14 11:04 신고

    이번 주부터 저녁에 운동을 하는데요.
    뛰다가 걷다가, 그렇게 좋을 수가 없네요.
    이런 저런 생각도 많이 하게되고,
    육체적 한계에 도달할 때면 더 내밀한 무언가에 부딛히는 느낌도 납니다. ^^*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